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플로리다 마이애미에 거주하는 노 부부 (Nina 66세, Edgar Otto - 79세)들은 2008년 1월에 암으로 사망한 자신의 개를 그리워 하다 못해 거금 (십오만불 - 우리돈으로 2억정도)을 들여서 Clone 을 만들었습니다.

재미난 것은 이 부부가 개 한마리만 키우는 것이 아니라 다른 9마리 개와 10마리 고양이, 6마리 양, 그리고 4마리 앵무새를 12 에이커가 넘는 자신의 집에서 키우고 있으면서 죽은 개가 무지 특별하다고 주장하고 있답니다. 죽은 개는 사람의 감정을 정확하게 읽어서 언제 주인 옆에 있어야 하고 언제 주인을 가만히 두어야 하는지 알고 있었다고 합니다. 하긴 그러니까 그 많은 돈 들여서 복제했겠지요.

액자속의 죽은 개와 새로 복제된 개와 함께 있는 오토 부부

근데, 누가 복제를 해줬을까요?

황우석 박사의 Sooam Biotech Research Foundation이 BioArts 라는 회사와 함께 복제에 참여 했다고 합니다.



[사진/내용출처: http://www.dailymail.co.uk/sciencetech/article-1131349/Couple-devastated-death-beloved-dog-pay-100-000-cloned.html]
Posted by 굳라이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bumioppa.tistory.com BlogIcon JUYONG PAPA 2009.01.31 13: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흠...주인이 원한다고는 하지만....
    한번쯤은 생각해볼만한 문제인거 같습니다.

  2. Favicon of https://yasu.tistory.com BlogIcon Yasu 2009.02.01 00: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 좀 복제해 주세요... 일 시키고 저는 사진이나 찍으러 다니게요.^^

  3. Favicon of https://treetop.tistory.com BlogIcon sylvan 2009.02.04 22: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근데 궁금한 것은.. 저렇게 복제한 개도 주인의 마음을 정확히 읽는 개로 성장하나요?
    과학 쪽은 문외한이라.. (문외한 아닌 분야가 뭔지 모르겠지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