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미국 엔론 사건이 삼성에 비하면 새발의 피였다고 하는데...삼성 정말 이런 불법을 "알고" 저지러고도 증거인멸로 문제를 일으켰는데, 역시 속이고는 못사는 모양입니다. 경찰에 따르면, "부회장 통화 결과" 폴더의 음성파일 복구해 이 부회장과 삼성바이오에피스 임원이 통화한 사실을 확인했다고 합니다. 이거 대박입니다. 결국 보고를 받고 지시를 내린 정황이 증거로 나온 것 같습니다. 

 

분식 회계 의혹을 받는 삼성바이오로직스의 자회사인 삼성바이오에피스가 지난해 검찰 수사에 대비해 삭제한 '부회장 통화 결과' 폴더에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육성이 담긴 녹음 파일이 나온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서울중앙지방검찰청은 최근 '부회장 통화 결과' 폴더의 음성 파일을 복구해 이 부회장과 삼성바이오에피스 임원이 통화한 사실을 확인했습니다.
음성 파일에는 이 부회장이 삼성바이오에피스 현안들을 보고받고 지시 내린 정황이 담긴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검찰은 이 육성 파일을 이 부회장이 분식회계 등 삼성바이오 관련 이슈를 직접 관리한 증거로 보고, 이 부회장의 역할을 규명하는 데 주력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와 함께 검찰은 삼성이 지난 2015년 삼성물산과 제일모직 합병을 앞두고 허위로 사업을 추진하는 것처럼 꾸며 제일모직의 기업가치를 부풀린 것으로 보고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있습니다.
당시 회계법인이 작성한 합병비율 검토보고서를 보면 '에버랜드 동식물을 이용한 바이오 신사업'을 추진한다는 이유 등으로 기업가치가 3조 원가량 높게 평가됐지만, 실체가 없는 사업이었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출처: https://news.v.daum.net/v/20190523091500980]

 

Posted by 굳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