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예전에 읽었던 "감옥으로부터의 사색"으로 알게된 신영복 선생님 -- 얼마전에 돌아가셨지요? 이분 정말 대단하신 분 같다 생각이 듭니다. 20년 20일 감옥에서 "득도" 하시고 나오신 분임에 틀림없습니다. 글도 잘 쓰고 글씨도 잘쓰시는 분!! 

1963년 서울대 경제학과를 졸업하고 1965년 서울대 대학원에서 경제학 석사 학위[1]를 취득하였다. 이후 육군 장교로 임관하여 교관을 지내왔고 숙명여대 교수를 지내던 중 1968년 통일혁명당 사건으로 무기징역을 받아 구속되었다가 전향서를 쓰고 1988년 특별 가석방으로 20년 20일만에 출소하였으며 옥중의 시절을 경험하여 써낸 '감옥으로부터의 사색' 을 출간하였다. 1998년 월간말 인터뷰에서 전향서를 쓰긴 했지만 사상을 바꾼다거나 동지를 배신하는 일은 하지 않았으며, 통혁당에 가담한 것은 양심의 명령 때문이었고 향후로도 양심에 따라 통혁당 가담 때와 비슷한 생각으로 활동하겠다는 의견을 밝힌 바가 있다.

신영복의 경우는 통일혁명당이라는 지하 정당이 존재하는지도 모르는 상태로 엮여든 것이라는 주장이 있으나, 신영복 본인의 주장 외에는 검증할 길이 없다. 모르고 엮인 것이라는 '주장'을 한 김삼웅씨의 블로그 글에서 언급된 사항들[2]은 중정이 부풀렸거나, 간첩 김질락이 허위내용을 기록한 것일 것이라고 하는 '추측'이 전부다. 다만 신영복이 북한에 다녀왔다고 언급한 중앙정보부 수사기록의 부분은 당시 육군사관학교의 문서(출강기록)와 상반되는 점이 있어 중정측이 조작한 것으로 봄이 합리적일 것이다. 하지만 북한에 다녀왔다는 부분이 조작되었다고 해서 김질락 등의 간첩과 북한 조선노동당이 위 단체와 사건에 연루되었던 사실이 변할 수는 없으며, 또한 모든 수사 기록이 중정측으로부터 조작되었거나 중정수사내용과 상반된 연루자들의 증언이 모두 진실이라고 볼 근거는 없다. 일단 현재 대한민국에서는 통혁당 사건에서 선고받은 인물들의 형이 재심되어 무죄가 되지 않았다. 그러므로 신영복은 통일혁명단사건에서 무고하게 죄를 뒤집어 썼다는 '주장'은 충분히 할 수 있겠으나, '무고하다'라고 단정짓는 것은 무리라고 할 수 있다. 또한 신영복이 '무고'하다라고 주장한 김삼웅, 한홍구(신영복과 성공회대학교에서 같이 근무하였다.)의 '주장'과 상반된 '주장' 역시(신영복이 처음부터 끝까지 통일혁명당에 깊이 연루되었다는) 존재(통일혁명당으로 사형이 선고되어 형이 집행된 김질락의 옥중수기<어느 지식인의 죽음>)하기 때문에 신영복이 실제로 무고했는지에 대한 것은 향후 실증적 연구가 뒷받침 되어야 할 것이다.

이후 성공회대학교 경제학부 교수로 2006년[3]까지 재직하였으며, 진보진영의 대표적인 지식인 중 한 명으로 널리 알려졌다. 암 판정을 받게 되어서 흑색종 투병으로 요양중 2016년 1월 15일 밤 서울특별시 양천구 목동의 자택에서 향년 74세를 일기로 사망하였다.  [출처: 나무위키]

 

고인의 책속인 "엽서"에 담긴 사진들과 좋을 글들 몇장 공유합니다. 

Posted by 굳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