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세계8대불가사의

1.이집트 기자에 있는 쿠푸왕의 피라미드(Pyramid)

고대 이집트의 국왕·왕비·왕족 무덤의 한 형식. 어원은 그리스어인  피라미스(pyramis)이며 이집트인은 메르라 불렀다. 현재 80기(基)가  알려져 있으나, 대부분은 카이로 서쪽 아부 라와슈에서 일라훈에 이르는  남북 약 90 km인 나일강 서안 사막 연변에 점재해 있다. 그러나  와력의 산으로 변한 것과 흔적만 남아 있는 것도 있어, 옛날의 모습을 남기고 있 는 것은 의외로 적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2.알렉산드리아의 파로스 등대

1994년 가을에 프랑스 해저 고고학 발굴팀이 깊이 7m 정도의 바다 속에서 등대의 잔해 수백점을 건지는데 성공을 하였다. 이로써 오랫동안 수수께끼에 싸여 있던 파로스 등대의 신비가 조금이나나 벗겨졌다. 발굴팀은 화강암으로 된 높이 4.55m, 무게 12톤의 여신상을 기중기로 끌어 올리는데 성공하였다. 발굴팀은 아직도 바다 속에 스핑크스와 오벨리스크 등이   잠겨져 있어 그 규모가 생각보다 크다고 밝혔다. 여기에서 발굴된 잔해 또는 조형물마다 고대 이집트의 상형 문자가 새겨져 있어서 사람들은 파로스 등대의 비밀이 밝혀지기를 기대하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3.메소포타미아 바빌론의 세미라미스 공중 정원 - Hanging Gardens of Babylon

BC 500년경 신(新)바빌로니아의 네부카드네자르 2세가 왕비 아미티스를 위하여 수도인 바빌론에 건설한 정원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4.에페수스(Ephesus)의 아르테미스 신전

에페수스 시는 소아시아에 있는 고대 이오니아 지방의 열두 개 도시 중 하나로서 B.C 6세기 경에 이미 서아시에서 상업의 요충지로 번영하여 가중 부유한 도시로 알려졌다. 이 곳을 더욱 유명하게 한 것은 바로 아르테미스 신전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5.제우스 신상

제우스 상이 있는 올림피아는  그리스 남부의 펠로폰네소스 반도 북쪽 앨리스 지방에 있는 제우스의 신역으로서 완만한 구릉 지대에 자리하고 있다. 이 곳은 4년마다 열리는 올림픽 경기로 예부터 잘 알려져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6.할리카르나소스(Halicarnassus)의 마우솔로스 영묘 - Mausoleum

페르시아 제국 카리아의 총독 마우솔로스를 위하여 그리스의 할리카르나소스에 건조된 장려한 무덤기념물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7.로도스 항구의 거상 - colossus

거상. 그리스어 콜로소스에서 유래한다. 그리스의 헤로도토스가 이집트 기자의 스핑크스 등을 보고나서 칭한 말이 그 기원이 되었다고 한다. 그리스 시대에 가장 유명한 것으로는 로도스섬의 콜로서스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8.필리핀식 유기농법의 대명사인 계단식 논(Rice Terrace).

세계 8대 불가사의중 하나로 일컬어지는 필리핀의 계단식 논둑을 이어 놓으면 그 길이가 자그마치 지구 반 바퀴에 해당하는 2만2천 400㎞에 달한다. 필리핀의 계단식 논과 주변 자연환경은 세계문화유산으로 등록된 상태다. 계단식 논 수십만개가 장관을 이룬 하늘 아래 첫 동네 바나우(해 발 800m).

경사 60∼70도의 산비탈 등고선을 따라 면적 1~30평 규모의 논 수 만개가 차곡차곡 쌓인 걸 보면 도저히 인간이 만들었다는 생각이 안들 정도다. 고고학자들은 2천년전에 이 계단식 논이 만들어 졌을 것으로 보고 있다.

부족간 싸움에 밀려온 말레이계 이푸가오(Ifugao)족이 아무도 거들떠 보지 않는 이 깊은 산골에 정착한 이후부터 농경생활이 시작 됐을 것으로 보고 있다. 오지에서 살아남기 위해 계단식 논을 개간하고 농작물을 경작했을 것이란 추론이다. 가파른 산비탈에 가축이나 수레의 도움도 받을 수 없는 지형이라 오로지 인간의 손만으로 이런 대역사를 이룩했을 것이라고 가이드 가 설명한다.

이곳에서 재배되는 작물들은 당연히 100% 유기농산물이다. 그러나 사실 그들에게는 유기농이라는 개념 자체가 없다. 농약이나 비료가 무엇인지도 모른채 관행적으로 모를 심고 물을 대고 벼가 익으면 추수를 할 따름이다.

IRRI 연구원들이 최근 5년간 이 마을에 여러 종류의 벼 종자를 심고 비료와 농약을 살포하는 방법으로 농사를 지어봤다. 그 결과 농약과 비료를 전혀 살포하지 않는 이푸가오 방식에 필적 하는 사례는 없었다. 유기 농법이 최선이라는 결론이 내려졌다. 그 이유에 대해선 명쾌하게 밝혀 진 것이 없다.

다만 논바닥에 까맣게 깔린 다슬기가 해충을 방제하고 토양을 기름지게 할 것이라는 추정만 할 뿐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탄의 성경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출처: http://blog.naver.com/vandenplys/36880785]

사탄의 성경에 대한 조금 더 자세한 설명은 짱의 꽁기꽁기님 포스트에 있습니다만 여기 일부를 소개해 드립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탄의 모습이 50cm 크기로 그려져 있는 ‘사탄의 성경’의 정식 명칭은 코덱스 기가스. 75kg에 92 x 50.5 x 22 센티미터 크기인 이 성경은 하얀 가죽으로 덮여 있으며, 세계 최대의 필사본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12세기말과 13세기 초 보헤미아 동부에 위치한 베네딕트 수도원에서 제작된 것으로 추정되는 이 성경은 원래는 320 페이지의 양피지로 이루어져 있었으나, 그 중 8페이지가 뜯겨 나갔다. 그 경위와 이유는 아직도 알려지지 않고 있다. 성경는 구약 신약 그리고 체코의 라틴어 연대기, 수도원의 사망자 명부 등 11개 목차로 이루어져 있으며, 한 사람이 약 20년 동안 제작했을 것으로 추정된다. 스웨덴이 약탈했던 사탄의 성경은 19일 체코 총리의 스웨덴 방문을 계기로, 체코로의 임대가 결정되어 올해 중에 체코 국립 도서관에서 공개될 예정이다. 사탄의 성경은 한 수도사가 사탄에게 영혼을 팔아 단 하루 만에 만들어냈다는 전설이 전해지고 있다. 만족한 듯 밝은 표정을 짓는 사탄의 표정이 인상적이다.


Posted by 굳라이프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