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동료 직원의 어머니가 21일날 돌아가셔서 지난 26일 장례 행사가 있어서 참석을 했습니다. 만 62세로 운명을 달리한 그분은 암으로 10개월 고생하셨다고 합니다.

미국 장례는 영화에서 본 것이 전부라서 어떻게 해야 하는지 알길이 없어서...동료에게 물어 봤습니다. 꽃은 사가지고 가면 되냐? 우리처럼 부조 하는 것은 없을테니, 어떤 것이 있나도 물어 봤습니다. 보통 부조 하는 대신에 기부를 하라고 특정 단체를 알려주는 경우가 많은 것 같습니다. 예전에도 Salvation Army에 기부하라고 해서 기부한적이 있었습니다. 이번에는 동물보호재단에 기부하라고 하더군요 - 이런곳에 기부하는 것은 세금혜택도 있어서 어찌 생각하면 일거양득일 수도 있다는 생각이 듭니다.

Obituary (부고)는 동네 신문에 나옵니다 - 물론 요즘은 인터넷에 다 나와 있기도 합니다. 주로 장례행사는 해주는 Funeral Home의 웹에 있습니다. 우리나라 영안실에 마련된 장례행사장과 비슷한 곳입니다.

재미난것은 우리나라 장례는 주로 "곡"을 하는 슬픔을 직접표현하는 것이 일반적인데 반해서, 미국의 장례식장은 추모를 하는 분위기 입니다. 운명을 달리하신 분의 좋은/즐거운기억 들을 이야기 하고...서로 슬픔을 삭이긴 하지만, 대놓고 대성통곡하는 일은 없습니다.

영화에서 봤던것 처럼 많은 사람들이 나오서 이야기 하진 않았지만, 목사님이 거의 모든 말씀을 다 하시더군요. 돌아가신분의 생전에 같이 있었던 일들 위주로 감동이 되는 이야기들을 주로 하셨습니다. 

장례식장에서 부른 노래...I can only imagine이란 노래 입니다. 정말...분위기에 잘 어울리는 노래라는 생각이 들었답니다.



Posted by 굳라이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bumioppa.tistory.com BlogIcon JUYONG PAPA 2009.11.07 10: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라마다 장례식 문화가 다른거 같네요.
    곡을 하는것도 그렇지만...가신님 좋은 경험..즐거웠던 시간에 대해 얘기하는 것도 괜찮아보입니다.

  2. Favicon of https://treetop.tistory.com BlogIcon sylvan 2009.11.09 13: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참 괜찮네요. 기부를 하는 것도 좋은 의미인 것 같고요,
    장례식 비용이 부담되지는 않는건가... 싶기도 하지만.

    • Favicon of https://lifeisgood.tistory.com BlogIcon 굳라이프 2009.11.12 07: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우리 문화보다는 조금 더 합리적인 듯 합니다. 물론 우리는 "상부상조"라는 좋은 문화가 있지요.

      장례식 비용도 만만치는 않을 듯 합니다.

  3. Favicon of http://wvsp.tistory.com BlogIcon Wraithverge 2009.11.09 23: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색다른 장례식이네요... 어쩜 저게 더 유익할것 같아요

  4. Favicon of https://pavarottisy.tistory.com BlogIcon 미르-pavarotti 2009.11.14 13: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기부문화 좋아요..
    장례식 갈 때마다 부담되는 우리 문화는 바뀌어야하겠죠..

  5. 우진 2011.05.25 13: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리스와 같은 지중해국가에서도 장례식에서 통곡하는 모습이 자주 보입니다. 하지만 미국은 장례식때 통곡하는 모습은 무례하다는 영국과마찬가지로 대체로 조용하게 진행되지요.
    하지만 미국의 장례식도 다른나라에서 유례를 찾기 어려운 이상한 점이 많은데 대표적으로 고인을 방부처리하여 관에 넣어 방문자에게 보여주는 풍습입니다. 영국인들이나 유럽인들이 가장 이상하게 생각하는 풍습이지요. 그 외에 화장률이 높은 영국에 비해 화장하지 않고 관체로 매장하는것이 일반적이라는 점도 다르고 장례행차가 유독 화려하다는 점과 장의사들의 사회적 위치와 지역에서의 영향력이 매우 높다는 점도 영국이나 유럽국가들과 다릅니다.

    • Favicon of https://lifeisgood.tistory.com BlogIcon 굳라이프 2011.11.23 16: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생각보다는 뷰잉하는 경우가 흔치 않은지, 제가 다녀온 미국 장례식에서는 한번도 못 봤습니다. 어쩌면, 가족이나 굉장히 친한 사람들에게만 허용하는지 모르겠습니다.

      영화에서 보는 것 처럼 하지는 않더군요??

  6. Favicon of http://javlsuw BlogIcon 우정과 장례식 2011.11.23 15: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그렇게 생각합니다 ㅎㅎ..

  7. 하은혜 2012.03.20 00: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올려주신 동영상 잘 보고 가요. 미국 funeral home 방문에 관한 자료도 감사하고요. 제 경우엔 모두들 시신을 뷰잉할 수 있도록 방명록에 기재한 후 줄을 서서 고인을 보고 유족들에게 인사를 했어요. 시신을 대하기 불편하면 안 해도 된다고 하신 분도 있어요. 그 앞에서 무릎꿇고 기도하신 노인어른이 참 인상깊었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