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피뎅이를 처음 접한것은 2001년이었다. 새로 직장을 잡아서 일을 시작하면서 나도 일정관리를 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어서 인터넷을 뒤져서 주문했다. 팜기종의 Palm IIIe을 샀다. 뭐 잘 모르는 상태에서 팜이 유명하다기에 주문했었던것 같다. 며칠 열심히 주소록과 일정을 입력했다. 잠깐 한국방문했을때 유용하게 사용했던 기억이 난다.

한동안 잘 사용하다가 언젠가 부터는 그냥 팜 데스크탑 사용으로 모든 것이 해결되는 것을 보고 거의 사용을 하지 않게 되었다. 그러다가, 우연한 기회에 Ameritrade.com에서 프로모션으로 팜 T3를 준다기에 가입하고서 선물로 받았다. 당연히 예전에 쓰던 팜 IIIe는 더이상 필요가 없게 되었다. 결국 이베이를 통해서 처분했다.

팜 T3를 사용하면서도 새로운 프로그램을 인스톨할 수 있다는 사실은 알았지만, 돈 주고 살만큼 가치있는지 몰라서 한번도 사용하고 않았고, 한글을 쓸 수 있다는 것도 몰랐다. 정말 기본 일정관리만 사용했던것 같다. 그러다가 또 팔았다. 이번에는 Amazon.com을 통해서다. 공짜로 받은 T3를 맘껏(?) 사용하고서도 상당히 많은 돈을  받고 판것같다.

언제였는지 모르겠는데, 다시 팜이 있어야 할 것 같아서 이번에는 이베이 통해서 중고 Tungsten E를 구입했다. 작고 깜찍하게 귀여웠고 특히 일반  USB를 통해서 충전과 싱크를 할 수 있다는 것이 참 마음에 들었다. 이때 처음으로 네이버의 피뎅이카페를 통해서 여러가지 프로그램이 "과자"를 통해서 무료로 쓸 수있다는 것을 알았다. 이때부터 여러가지 프로그램을 사용하기 시작했다.  이북리더와 사진보는 프로그램들... 그러다가 TE에서는 동영상을 돌리기 힘들다는 것을 알고는 더 좋은 피뎅이를 사야겠다는 마음이 들었다.

그리하여 라이프드라이브를 구입했다. 장장 4기가의 하드와 풍족한 램. 모든 사양이 만족스러웠다. 주문하고서 몇몇 프로그램을 인스톨하고 사용하는데 왜 이리 파탈이 많이 나는지... 처음에는 "과자"먹은 프로그램을 사용하는 것이 이유라고 생각했다. 하지만 파탈은 기본 프로그램들만 사용하는 경우에도 발생했다. 새로 리부팅하는데 얼마나 오래걸리든지... 혹시 기계자체가 문제가 아닌가 생각해서 새 기계로 교체했다. 하지만, 같은 문제가 계속 발생했다. 인터넷을 찾아보가가 1src.com을 알게되었고 그 곳에서 많은 정보를 얻었다. 그리하여 라이프드라이브를 처분하고 팜 TX를 구입했다. 대만족이었다. 적절한 사이즈에 빠른 속도 (특히 리부팅) - 모든 것이 다 좋았다. 하지만 문제는 전화기와 팜 두대를 들고 다녀야 하는 것이 항상 불편했다.

결국 트리오로 눈이 갔다. 이베이에서 unlock된 트리오650을 구입해서 사용하기 시작했다.  WiFi가 없다는 것 빼고는 대부분 만족스럽다. 화면이 작기는 해도 고해상도라 사용에 불편이 없다.

Life is Good 블로그의 인기 포스트들:
서울역 목도리녀 주인공 밝혀져
Rescuing Hug - 쌍둥이 형제의 이야기랍니다.
그냥함께 있어주는것 - 헬렌켈러의 선생님 앤 설린반 이야기
무료 2기가 웹하드 - Firefox, GSpace and Gmail
무료 문자 보내기
무료 윈도우즈 바탕화면

'모바일 > ' 카테고리의 다른 글

팜 라이프드라이브 단종(?)  (0) 2007.01.30
팜 "과자" 먹은 프로그램들  (0) 2007.01.20
팜 프로그램들 무료 사용방법  (0) 2007.01.20
나의 피뎅이들  (10) 2007.01.20
Posted by 굳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