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고 신영복 선생님에 푹 빠져서 살고 있습니다. 감옥으로부터의 사색부터 엽서를 일고, 처음처럼을 보면서 너무 좋은 글씨 그리고 글들이 많아서 몇장 갈무리해서 두고두고 볼려고 합니다. 

 

일반인에게는 서예가로도 널리 알려져 있는데, 어머니의 모필 서한에서 느껴지는 서민적 체취와 정서를 독특한 서풍에 담아내었다는 평을 받고 있다.

소설가 조정래의 '한강' 표지에 친필을 담았으며, 소주 처음처럼 포장지와, 교보문고 신용호 회장의 어록인 "사람은 책을 만들고 책은 사람을 만든다",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의 '사람이 먼저다' 라는 슬로건, 노무현 전 대통령과 관련된 문구에 주로 그의 글씨체가 쓰였다. 그의 서화 작품은 홈페이지에서도 감상할 수 있다.

처음처럼은 본래 그가 쓴 책의 제호로 사용된 작품이었는데, 나중에 두산주류BG (현 롯데주류)에서 동명의 소주를 출시하면서 그의 글씨를 상표로 사용하였다. 어떻게 보면 그의 작품이 상업적으로 사용된 드문 사례이기는 한데, 서민의 술인 소주에 자신의 작품이 사용되는 것을 흔쾌히 허락하면서 저작권료 대신 성공회대에 장학금 1억원을 기부하였다고. 처음처럼을 디자인한 더불어민주당 손혜원 의원이 나중에 밝힌 바에 따르면 원래 신영복 선생이 받은 금액은 5천만원이었다. 손의원이 신영복 선생이 1억원은 받아야 한다고 생각해서 본인이 두산으로부터 받은 금액 중 5천만원을 신영복 선생에게 주었지만 신영복 선생은 이 금액 모두를 기부하였다고 한다. 손의원은 신영복 선생이 지나치게 돈 욕심이 없다고 안타까워 했다. 또한 제자 윤도현과의 인연으로 YB 8집 <공존>과 15주년 기념 앨범 <나는 나비>에 각각 '共存', '나는 나비' 글씨를 써서 주기도 했다.

굳이 말하자면 민체를 즐겨 쓴다고 할 수 있는데, 쇠귀체, 어깨동무체, 연대체 등으로 불리기도 한다. 한편 신영복체라는 이름으로 폰트가 개발되어 유료로 판매되었다. 그런데 그의 타계 1주기를 앞둔 2016년 12월 21일부터, 많은 사람과 글씨를 나누고 싶어했던 그의 유지를 받들어, 개인사용자에 한하여 무상으로 배포하기 시작하였다.배포처 참으로 대인배가 아닐수 없다. 2017년 12월. 고 노무현 전대통령의 어록인 '민주주의 최후의 보루는 깨어있는 시민의 조직된 힘입니다'를 신영복 선생이 친필로 남긴 족자가 문재인 대통령에게 전달되었고 청와대 집무실에 걸리게 되었다. 문재인 대통령이 임기를 마치면 노무현 재단에 기증하게 될 예정. 신 교수가 생전 마지막으로 대중에 공개한 필체는 2014년 10월 세월호 희생 학생들을 추모하기 위해 쓴 "아이들을 구하라!" 였다. [출처: 나무위키]

Posted by 굳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