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버지니아에 살고 있는 저는 워싱턴 덜러스 공항 (IAD)가 가깝습니다. 매리엇 호텔 포인트를 이용해서 날고 자고 패키지 사용시 어느 항공사로 "날고" 마일리지 옮기는 것인 좋을지 모르는 상황에서 좋은 글 발견해서 블로그에 갈무리 해 둡니다. 


결론은 유나이티드 혹은 알래스카 추천하시네요! 

UA 경우 UA/NH/CA 취항하여 옵션이 많고, 유나이티드 허브기 때문에 UA 메탈 옵션도 많고 ORD 등으로 이동하셔서 아시아나를 타고 한국으로 바로 들어가실 수도 있습니다.

AS (Alaska)  경우 발권이 까다롭긴 하지만 KE 직항을 이용하실 있다는 가장 장점입니다. 9월부터 CX (Cathay Pacific)  직항을 운항하기 시작하여 옵션이 많아질 예정입니다.

NH (All Nippon Airways) 비즈니스/퍼스트 자리가 있다면 버진 애틀랜틱으로 옮기시는 것도 좋습니다.


마일모아 글에 따르면, 고려할만한 항공사로 대충 정도가 있습니다.

1. 알래스카 (AS)

제가 F&H package 말할 때는 거의 항상 알래스카 마일을 기준으로 이야기하는데, 이유는 간단히 알래스카 항공의 마일 가치가 상당히 높기 때문입니다. 해외 블로거들은 알래스카 마일을 UR/MR/TYP 등의 전환 가능 포인트와 같게 혹은 이상으로 평가할 정도로 유용한 프로그램입니다. 이유는 다음과 같습니다.

-제휴사가 다양합니다. 대한항공, 일본항공, 캐세이, 아메리칸, 하이난 등의 항공사를 타고 태평양을 건널 수가 있습니다.

-공제율이 좋습니다. 비즈니스 5~6, 퍼스트 7~8 현재 시점에서 최저 수준의 마일 차감으로 발권이 가능합니다.

-편도 스탑오버가 가능합니다. JFK-HKG 같은 차감으로 JFK-HKG, HKG-DXB 수도 있습니다.

다만 장점만 있는 아닌데요,

-대한항공을 이용하기 조금 불편합니다. 우선 왕복 발권하실 경우에만 대한항공 발권이 가능하며 (, outbound 대한항공, inbound 캐세이 등의 조합은 가능합니다) 성수기 기간이 이상하게 적용될 때가 있는 같습니다. 자리가 검색이 됨에도 불구하고 전화해서 간신히 발권이 가능했다는 DP 게시판에서도 종종 같아요.

-편도 기준 파트너 항공사 이상을 탑승하실 수는 없습니다. 그러다 보니 파트너 항공사들이 취항하지 않는 지역에 계신 분들은 사용하기 까다로우실 있습니다.

-특정 항공사/노선에 대해 last minute 발권이 막혔다는 글을 같은데, 자세히는 모르게습니다(...)

하여튼 JL/CX 취항하기만 하면 상당히 좋은 프로그램입니다.


2. 유나이티드 (UA)

이미지가 워낙 좋은 항공사긴 하지만, 어차피 UA 마일은 UA보다는 스타 얼라이언스 항공사 타는데 많이 쓰니까요.

공항에 따라 알래스카 파트너(~ 원월드)보다 스타 얼라이언스 타시는 좋은 곳들이 있는데, 그런 곳들에선 유나이티드로 옮기시는 것도 괜찮은 옵션입니다. 12 마일이 아니라 13.2 마일을 주는 것도 소소한 장점이죠.


3. 버진 애틀랜틱 (VS)

뜬금 없이 버진 애틀랜틱? 싶을 수도 있겠지만, 특정 용도에 따라선 괜찮을 있습니다.

왕복만 가능하긴 하지만, ANA 비즈니스/퍼스트 발권에 있어서는 거의 최고의 프로그램이라 있구요.

델타 항공의 transpacific 노선이 뜬금없는(...) 공항들에 흩어져 있는 경향이 있는데, 델타가 델타 탑승에 8 마일을 차감하는 반면 VS 6만밖에 차감하지 않습니다. 경유를 허용하지 않기 때문에 (따로 추가 차감합니다) 직항 transpacific 노선을 이용할 때만 쓸만하다 보시면 됩니다.


4. 기타

아메리칸 - AS 항공사 제한 때문에 아메리칸이 유리한 경우가 있을 있습니다. JL/AA 이코노미/비즈니스 단순 편도만 고려할 시에는 10% rebate 돌아오는 AA 이용하시는 낫습니다. 미국 항공사들 중에선 유일하게 예약을 허용하기 때문에 일정이 불확실할 경유 유용할 있습니다. (, 60 이전에는 알래스카 역시 non-refundable fee $22 제외하면 전부 환불되고, 변경은 자유롭습니다)

영국항공 - 마일을 이베리아(IB) 옮기시면 IB 비즈니스를 편도 2.5~5 정도에 발권이 가능합니다. BA 다르게 세금도 편이구요. IB 취항 공항에 거주하시고 유럽 여행 계획이 있는 분들께는 좋은 옵션일 같습니다.

대한항공, 아시아나, ANA - 물론 좋은 프로그램들이지만, 120k 아니라 85k 주는 문제입니다. 거의 30% 디스카운트인 셈이죠. 발권 계획이 위의 항공사 프로그램으로는 불가능할시에만 고려하는 좋을 같습니다. 매리엇 7박의 까다로움을 고려했을 때는 차라리 SPG 직접 전환하는 나을 수도 있습니다.

[출처: https://www.milemoa.com/bbs/board/4678744]


Posted by 굳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