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이것도 진실 공방이 될 지 알 수 없지만, 지금 가장 핫한 이유인 것은 틀림이 없습니다. #미투 운동의 끝도 없이 이어지고 있는 것 같습니다. 

미스코리아 출신의 김모씨가 유명 중견배우에게 성폭행 당하고 그분의 아내도 연기자 였다고 폭로 했을때, 많은 사람들이 가해자가 누구일까 궁금했었TV 조선이 과감하게 실명 공개를 한 것은 그만큼 사실에 가깝다고 생각해도 될 것 같습니다. 만약 사실이 아니라면 엄청난 명예훼손이 될 것 이기 때문이니까요? 

아래 기사에서 보듯이 이영하씨의 답장이 사실이라면 정말 성의없는 답변인 듯 합니다. 그냥 예전 추억을 되새기면서 식사나 하자는 것이 과연 "진정성 있는 사과"가 될 수 있을까요??  

36년 만에 고백하게 된 이유로 최근 '미투 운동(Me too, 나도 당했다)'과 대학생인 딸의 권유 등으로 용기를 얻었다고 밝혔다.최근 이영하에게 당시 일을 언급하며 연락하자 "정말 오래간만이네요! 35년 됐나요? 얼굴 보고 식사라도 하며 사과도 하며~ 편한 시간 주시면 약속 잡아 연락드리겠다고 답장이 왔다"고 대화 내용을 공개했다. 김 씨는 "그분을 파멸시키겠다. 어떻게 하겠다. 분풀이를 하겠다. 이런 것보다도 그 일 자체, 그게 지워지지 않는다"고 고통을 호소했다. 한편 TV조선은 이영하 측과 연락을 시도했으나, 현재 해외 체류 중으로 연락이 되지 않는다고 밝혔다. [출처: 기사]

TV 조선에 방송된 내용 캡쳐 사진들 입니다!

문제의 카톡 대화 내용도 공개되었습니다. 

스포츠 조선의 기사를 봐도 비슷한 내용입니다. 

TV조선은 18일 미스코리아 출신 탤런트 김모 씨와 인터뷰에서 "가해자는 당대 톱 탤런트 이영하"라며 "데뷔한 신인 시절 화보 촬영후 호텔로 오라는 말에 방에 올라갔다가 강압적인 성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김 씨는 "이영하 씨가 저를 침대에 눕히고 강압적인 행동을 하셨어요. '살려주세요'라고 했었던 기억은 나요. '살려주세요, 제발 부탁입니다. 제발 부탁드립니다' 그랬던 기억은 난다"며 "너무 놀라 저항도 할 수 없었다. 나중에 보니 온몸에 멍이 들어 있었다"고 말했다.

김 씨는 "이후 짧은 연예 활동 기간 이 씨를 마주칠 때면 힘들고 괴로웠다"며 "이영하 씨 신혼 집들이에 억지로 이끌려 갔지만, 이 씨는 아무 일 없었다는 듯 자신을 대했다"고 말했다.
또한 "동료들끼리 모여서 킥킥대고 얘기하고 이럴 때마다 제가 받았던 고통은 왜 저럴까, 나에 대해서 무슨 얘기를 하면서 저럴까라는 생각에 괴로웠다"며 "결국 얼마 되지 않아 출연 중이던 인기 드라마-예능 프로그램을 자진 하차하고 연예계 활동을 접었다"고 말했다.
이영하는 오늘 돌연 SNS 계정을 삭제하고 연락두절 상태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8/03/18/2018031801662.html

모쪼록 김모씨가 #미투 운동과 이번 일을 계기로 예전 기억으로 부터 탈출하셔서 새로운 삶을 살 수 있는 기회가 되길 간절히 바랍니다. 용기있는 행동에 다시 한번 경의를 표합니다. 

Posted by 굳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