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공감하시는 40대 분들이 얼마나 있을지 궁금합니다!! 



우리는 60년대와 70년대에 태어났습니다. 

우리는 '흑백티비'에 리모컨이 없이 손으로 직접 채널을 돌렸던걸 기억합니다. 


우리는 어린시절 '빌리진'과'이랜드''모닝글로리''아트박스'등등의 열풍을 기억합니다. 


우리는 아침부터 부엌에 나가'연탄불' 과 '곤로'에 불을 붙여 밥하시던 어머니를 기억합니다. 


우리는 아침밥을 먹자마자 동네로 뛰어나가 '스카이콩콩'을 타고 놀았습니다. 


우리는 해가 져 어두울 때까지 형 누나들과 '얼음땡, 딱지와 구슬치기, 고무줄, 나이먹기, 오징어, 다방구'를 하며 놀았습니다. 


우리는 하늘에서 나풀거리며 간혹 떨어지던 '삐라'를 보았습니다. 


우리는 '캔디' '은하철도999' '아톰' '삐삐'이런 만화영화를 보았습니다. 


우리는 민방위훈련 이라는것에 야간에 소등을하고 촛불을 켰던것을 기억합니다.


우리는 초등학교가 아닌 "국민학교" 를 다녔습니다. 


우리는 하교길에 '애국가'가 울려퍼지면 왼쪽 가슴에 손을 얹고 가던 길을 멈춰 서있어야 했습니다. 


우리는 '웅변학원, 주산학원'을 다녔습니다. 


우리는 길거리에서 백골단의 무자비한 폭력과 난무하는 '최루탄'을 보았습니다. 


우리는 '어린이야구단'을 가입하며 OB베어스와 박철순에 열광했습니다. 


우리는 '아시안게임'을 통해서 공설운동장 이라는 동네를 널리 알렸습니다. 


우리는 라면만 먹고 뛰었다는 '임춘애'에게 열광하던 찌라시 기자들을 기억합니다. 


우리는 '쇼 비디오쟈키'에 나오는 뮤직비디오가 참 재미있었습니다. 


우리는 고교시절 군인들처럼 '교련복'을 입고 군인교육을 받았습니다.

여자들은 가정과목으로 바느질 했습니다.


우리는 올림픽을 보면서 '손에 손잡고'를 따라 불렀습니다. 


우리는 가끔씩 시험이 끝나거나 '문화교실'을 통해서 단체로 극장도 갔습니다. 


우리는 '영웅본색'의 주윤발이 한국에 와서 '싸랑해요 밀키스~'라고 하는걸 봤습니다. 


우리는'천녀유혼'의 왕조현이 한국에 와서 '반했어요 크리미'라고 하는걸 봤습니다. 


우리는 '별이 빛나는 밤에'를 들으며 좋아하는 노래를 녹음했습니다. 


우리는 '롤러장'에서 사람이 날아다닐수 있다는걸 알았습니다 


우리는 '런던보이스 모던토킹 cc캐치'라는 예술가들을 통해서 유로댄스를 접했습니다. 


우리는 '건강다이제스트'를 몰래 보다가 들키곤 했습니다. 


우리는 교복부활로 '교복'을 입고 학교를 다녔습니다. 


우리는 '성문기본영어''수학의정석'를 마스터하기 위해서 단과학원을 다녔습니다. 


우리는 매점에서 '회수권'을 다발로 구입하고 그걸 아끼려고 11장으로 작업해서 잘랐습니다. 


우리는 무작위로 전화를 걸어 여자가 받으면 데이트신청을 하는 '폰팅'이 재미있었습니다. 


우리는 500원씩 넣고 노래 한 곡을 부를수 있는 노래방에서 동전을 교환해가며 노래를 불렀습니다. 


우리는 테이블에서 술 마시며 그 자리에서 춤을 춘다는 '락카페'가 참 신기했습니다. 


우리는 '서태지와 아이들'의 노래가 무척 놀라웠습니다. 


우리는 바람부는 날이면 '압구정동에 가야 되는줄 알았습니다. 


우리는 대전에 'EXPO' 라는 시대를 함께 했습니다.


우리는 밤12시 넘어서 새벽까지 술집에서 당당하게 술을 마실수 있다는게 너무너무 좋았습니다. 


우리는 삐삐의 암호와 같은 숫자의 뜻을 모두 알고 '3535' '1004'를 제일 좋아 했습니다. 


우리는 일부러 공중전화부스 옆에 가서 '삐삐'와'씨티폰'을 꺼내 통화하며 뿌듯해 했습니다. 


우리는 희한하게도 제도의 변화란 변화는 모두 겪으며 그렇게 사회인이 되었습니다. 


우리는 중요한 고비마다 닥쳐왔던 불리한 사회적 여건을 원망했지만 열심히 살았습니다. 


어느 날 문득 뒤돌아보니 벌써 40대가 되어있었고 누구보다도 열심히 살아 왔습니다. 


글을 읽으며 영화처럼 머릿속으로 옛 추억이 스쳐지나가는 당신은 진정 행복한 사람입니다.

신고

'잡다구니' 카테고리의 다른 글

스카프 멋지게 매는 방법  (0) 2017.10.11
우리는 사십대 입니다.  (5) 2017.10.05
그리운 시절  (6) 2017.09.28
카지노에서 절대로 돈을 딸 수 없는 이유  (11) 2017.09.24
Posted by 굳라이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토비 2014.09.27 07: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모두다 공감이 가네요. 좋네요..

  2. Favicon of http://photostory2016.tistory.com BlogIcon 달빛천사7 2014.09.27 09: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공감해염 왜냐믄염 40십대라염 ^^

  3. Favicon of http://xuronghao.tistory.com BlogIcon 공수래공수거 2017.10.06 09: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60이 다 되어가는저도 공감이 되는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