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한해를 보내며
강백년(姜栢年, 1603∼1681)



酒盡燈殘也不眠 (주진등잔야불면) 
술이 다하고 등불이 다해도 잠은 오지 않고

曉鐘鳴後轉依然 (효종명후전의연) 
새벽 종소리 울린 후에도 여전히 뒤척이네

非關來年無今夜 (비관내년무금야) 
내년을 생각마라 오늘 같은 밤 다시 오지 않으니

自是人情惜去年 (자시인정석거년) 
이제부터 사람들 마음 가는 해를 아쉬워하리

우리 인생은  어느 시기던  그때 알맞은  그때만 느낄수 있는 즐거움이 있지  그것을 충분히 느끼며  산다면 성공한 인생이 아닐까?

'잡다구니' 카테고리의 다른 글

112나 119 신고할때 주변 전봇대 위치정보 이용하자  (6) 2015.01.05
한해를 보내며 강백년  (4) 2014.12.31
앵무새 이야기..  (6) 2014.12.26
2014년의 허생  (6) 2014.12.25
Posted by 굳라이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bbs2014.tistory.com BlogIcon 뉴론7 2015.01.01 12: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5년 새해복많이 받으세요

  2. Favicon of http://maker.so BlogIcon sky@maker.so 2015.01.01 17: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내일보다 소중한 건 오늘인 것같습니다.

    오늘을 희생해서 내일 잘 사는 것..........

    참 어려운 문제인듯합니다.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