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돈 버리고, 결국 몸 망치는 다이어트’가 난무하는 세상이다. 짧은 시간 내에 쉽게 살을 빼주겠다는 광고가 넘쳐나고, ‘이번엔 진짜겠지……’하는 마음으로 지갑을 여는 사람들은 여전히 많다. 이 난세에 마침표를 찍고 싶었다.

  나도 살이 찌고 배가 나왔던 시절이 있었다. 머리에는 문제의식이 털끝만큼도 없었고, 몸에는 최악의 상황이 벌어지고 있던 그 시절……, 그땐 바로 내가 대학병원 최전방에서 성인병과 중풍으로 누워 있던 환자들을 대하던 때였다.

  레지던트로 근무하고 있던 시절, 한 해를 마감할 즈음에 그간 교육시켰던 인턴들을 모아놓고 만남의 자리를 가졌었다.

  당시 나는 최고년차로서 한 인턴에게 물었다.

  “자네, 나에 대해서 기억나는 것이 뭔가?”

  “네, 피자가 기억납니다.”

  그 시절 나는 고생하는 인턴을 위로해준답시고 일주일에 두세 번씩 피자를 사주곤 했었는데, 그 인턴에게 있어 나에 대한 가장 강렬한 기억이 바로 피자였던 것이다.

  어디 그뿐인가. 밤마다 나오는 야식은 당직을 서는 날이면 하루도 거르지 않았고, 의국에서 회식할 때 고깃집에 간다고 하면 신이 났으며, 꽃삼겹살, 꽃등심 앞에서 내 얼굴은 화색이 돌았다. 입맛이 없으면 부대찌개에 라면을 넣어 먹는 것으로 입맛을 되찾았고, 식사를 마치고 나면 입가심으로 아이스크림을 먹거나 빙수에 우유를 부어 먹으면 세상이 온통 내 것 같았다. 물론 운동은 전혀 안 했다. 눈코 뜰 새 없이 바쁜데 운동은 무슨 운동.

  그렇게 살다보니 키 175cm에 체중은 75kg을 육박했고, 배는 올챙이배처럼 볼록해졌으며, 바지는 28인치에서 35인치로 늘어났다. 비만클리닉을 운영하는 의사 입장에서 돌이켜보면 체면이 말이 아닌 셈인데 그 당시 나의 의학 지식은 그저 머리에만 머물러 있을 뿐, 진정으로 가슴에 와닿지 않은 것이다.

  2001년, 처음 개인적으로 한의원을 개원할 즈음에 나는 생명보험을 들었다. 개원 자금으로 필요했던 목돈을 은행에서 대출한 상태여서 혹시라도 사고가 나서 죽기라도 하면 큰일 아닌가. 그 빚이 남은 가족들에게 돌아갈 생각을 하니 섬뜩한 생각이 들어 보험을 들었던 것이다.

  그런데 생각해보니 죽음에도 두 가지 종류가 있었다. 급성죽음과 만성죽음이다. 급성죽음은 교통사고 같은 것으로 갑자기 죽는 것이고, 만성죽음은 질병 따위로 인해 서서히 죽어가는 것이다. 그런데 나의 식생활, 생활습관, 그리고 그로 인한 비만은 나를 서서히 죽일 수 있는 만성적인 살인 습관이었다.

  내가 진정으로 내 인생과 가족을 소중하게 생각한다면, 죽어서 보험금을 가족에게 남길 생각을 하기보다는, 건강하게 오래오래 곁에 있어주는 것이 더 중요한 것 아니겠는가. 이 평범한 진리가 나의 삶 자체를 변화시켰다. 그렇다. 진정한 보험은 바른 생활습관을 갖고 운동을 하는 것이었다. 스포츠 센터에 돈을 내는 것이 보험회사에 돈을 내는 것보다 더 큰 가치가 있었다. 결국 나는 다시 허리 사이즈 32인치 이하, 체중은 66~68kg 정도를 회복했고 이를 계속 유지해오고 있다.

  독자들은 누가 살을 뺐다고 하면 그가 어떻게 살을 뺐으며, 어떻게 그것을 유지하고 있는가, 즉 방법에 대해서 궁금할 것이다. 그래서 잡지와 인터넷을 뒤지며 도대체 어떻게 해야 살을 잘 뺄 수 있는지에 대해서 안테나를 세운다.

  그러다가 검증되지 않은 잘못된 방법으로 건강을 해치는 일도 비일비재하다. 독버섯이 유난히 색깔이 예쁘고 화려한 것처럼 다이어트계에서도 나쁜 살빼기 방법은 유난히 유혹적인 경우가 많다. 그 독버섯을 맛보고 쓰라린 상처로 신음하는 여성들을 나는 너무나도 많이 만났다.

  그러나 일시적으로 살을 뺐다 하더라도 결국 사람이 변하지 않았다면 다시 살이 찔 것은 불을 보듯 뻔하다. 그래서 비만을 치료하는 것이 암을 치료하는 것보다 어렵다고 하지 않는가. 뺐다가 다시 찌는 것은 차라리 빼지 않았던 것만 못하다. 돈과 시간을 낭비할 뿐 아니라 건강도 잃고 마음까지 다친다.

  이 책은 살 빼는 데 필요한 자잘한 테크닉이나 비법을 소개하는 책이 아니다. 그것은 이 땅의 비만 여성들에게 실제로 아무런 도움이 되지 않는다. ‘어떤 방법으로 살을 빼는가.’보다 ‘어떤 의식을 가지고 살아가는가.’가 중요하다. ‘살을 빼는 것’보다 ‘살찌지 않는 사람이 되는 것’이 더 중요하다는 말이다.

  사람이 변한다는 것은 몸이 아니라 ‘의식 또는 생각’이 바뀌는 것을 말한다. 자기 자신과 인생에 대한 생각, 음식과 운동에 대한 생각이 바뀌어야 한다. 사람이 변해야 진짜 비만에서 탈출하게 되는 것이다. 다이어트는 기본기와 원칙이 가장 중요하다. 이를 아는 사람은 자잘한 테크닉과 유행 같은 다이어트법에 결코 현혹되지 않는다. 그 어떤 신종 다이어트법이 등장해도 그것을 제대로 판단할 수 있는 능력을 갖추게 된다.

  <살 빠지는 식사법>은 나의 책, <저절로 살 빠지는 생활 다이어트> 중 핵심적인 파트를 추려서 펴낸 무료책이다. 그 동안 갖가지 방법으로 살을 뺐지만 결국 요요현상을 겪고 있는 다이어트 실패자들에게 도움을 주고 제대로 된 길을 제시하고 싶다.

  전자책 제작에 도움을 주신 북앤리더 김세훈님께 감사드리며, 늘 곁에서 든든한 힘이 되어주는 사랑하는 아내 정은정, 글 쓰느라 제대로 놀아주지도 못했던 기쁨이와 두배에게 감사와 미안한 마음을 함께 전한다.

  2010년 6월 이재성


무료 다운받기 - epub 포맷입니다. iPhone, iPod touch, iPad 에서 보시면 좋습니다!

Posted by 굳라이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www.monolog.kr BlogIcon Jey 2010.07.10 12: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오 좋은 자료 감사합니다~~~

  2. 이재성 2011.06.17 20: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올겻녕뇽혇거여졋뎌굦뎌굗됴겨샤됴샤됵댜선생남다솜셕뎌교쇼셔려겨뎍개래애ㅕ뎌셛셔겻이재생
    엏룟셩려셔셔려셧갸서러겨거행개색여셔겨개댜세대샤개셕셔겨호셛겨셔셧허서랴샤애넹라랄이재생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