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서울대 목도리녀의 정체가 밝혀졌습니다. 간만에 가슴을 뭉클하게 했던 선행 소식의 주인공이 홍익대학교 4학년에 재학중인 김모양이랍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출처: 연합뉴스 - www.empas.com]

"그땐 드릴 수 있는 게 목도리밖에 없었어요"
라고 말하는 김양은 정말 아직도 우리 삶에 그녀처럼 선한 사람이 있다는 것을 알려주어 가슴이 뭉클했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출처: 네이버]

다음 내용은 엠파스 뉴스에서 퍼온 글입니다.

(서울=연합뉴스) 차대운 기자

"그 땐 할아버지에게 드릴 수 있는 게 목도리밖에 없었던 걸요"

노숙자에게 자신의 목도리를 벗어 주는 장면이 우연히 한 아마추어 사진가에 의해 촬영돼 인터넷에서 `서울역 목도리녀'라는 별명까지 얻은 젊은 여성은 홍익대 4학년에 재학중인 김지은(24.여)씨로 밝혀졌다.

이 사실은 인터넷에 오른 화제의 사진에서 김씨를 알아본 친구가 학교 홈페이지에 선행의 주인공이 바로 김씨라는 글을 올리면서 세상에 알려지게 됐다.

18일 김씨에 따르면 그가 사진 속 노숙자 할아버지를 만난 건 지난 3일 저녁.

혼자 사는 그는 물건을 사러 서울 용산구 동자동 집을 나서 길을 걷다가 제대로 걸을 수 없는지 앉은 채로 어디론가 힘겹게 기어가는 할아버지를 목격했다.

`막걸리를 사러 간다'는 말을 듣고 김씨는 대신 근처 편의점으로 가 할아버지가 원하는 막걸리와 함께 빵과 음료수를 사다 드렸다.

김씨는 "술만 드시면 안 될 것 같아서 빵하고 마실 것을 같이 사다드렸는데 할아버지가 양말 속에서 꺼내 준 2천원은 차마 쓸 수 없어서 다시 돌려드렸어요"라고 말했다.

그는 할아버지가 자신이 사다 준 빵을 먹는 동안 한참을 자리를 떠나지 않고 할아버지의 사연을 들었다고 한다.

"30년 전에 집을 나오셨다는데도 주소를 정확히 기억하시더라구요. 번듯하게 사는 딸도 있으시다는데 제가 자기 딸과 많이 닮았데요. 무슨 사고인지 말씀은 안 하시는 데 몇 달전에 사고를 당해서 제대로 걸을 수 없는 몸인데도 지하도에서 주무신다는 얘기를 듣고 너무 안쓰러웠어요"

김씨는 또 "날씨가 쌀쌀했는데 할아버지가 추워 보여 몸도 안 좋으신데 감기 걸리시면 안 될 것 같다는 생각에 목도리를 벗어드렸는데…그 땐 제가 드릴 만한 게 그것밖에 없었어요"라며 목도리를 건넨 과정을 설명했다.

이런 사연이 언론에 크게 알려졌다는 사실을 친구를 통해 뒤늦게 전해들었다는 김씨는 "깜짝 놀랐고 또 많이 당황했다"고 했다.

"친구 전화를 받고 인터넷에 들어가 뉴스를 확인하곤 깜짝 놀랐어요. 제가 한 일에 비해 너무 과분하게 칭찬받는 생각이 들어서 부담스러웠고요"

하지만 김씨 주변 사람들은 그의 선행은 결코 우연이 아니라고 입을 모았다.

김씨는 대학생이 된 이후 지난 3년 동안 2주일에 한번씩 종로구의 한 보육시설을 찾아가 아이들을 돌봐주는 일을 해 오고 있다.

setuzi@yna.co.kr


다른 감동적인 이야기 포스트들:
Rescuing Hug - 쌍둥이 형제의 이야기랍니다.
그냥함께 있어주는것 - 헬렌켈러의 선생님 앤 설린반 이야기

다른 인기 포스트들:
무료 2기가 웹하드 - Firefox, GSpace and Gmail
무료 문자 보내기
무료 윈도우즈 바탕화면
Posted by 굳라이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알 수 없는 사용자 2007.05.16 13: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따뜻하네요...^^

  2. Favicon of https://mystop.tistory.com BlogIcon 아쿠아바다 2007.06.08 19: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감동을 주체 할 수가 없습니다.
    정말 이쁘신 분입니다.. 퍼 가도 되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