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안녕하세요?? 

프랑스 교포 3세 서명석 입니다 !! 

저 한국에 온지 몇 년 됐어요... 

저 처음에 한국 왔을 때 한국은 간식이 

너~무 무서운 거 같았어요. 


저 점심먹고 왔더니, 과장님이~ 

"서명석씨, 

입가심으로 개피사탕 먹을래?? 했어요. 

저 한국사람들 소피국 먹는 거 알았지만, 

개피까지 사탕으로 먹을 줄 몰랐어요. 

저 드라큐라도 아니고 무슨 개피로 입가심 하냐고, 싫다~~고 했더니, 


과장님이 

"그럼 눈깔사탕은 어때??" 하셨어요~~ 

저 너무 놀라서 "그거 누구꺼냐고??" 했더니, 

과장님 씨~익 웃으면서,,,, 

"내가 사장꺼 몰래 빼왔어~" 했어요. 

저, 기절했어요~~ 


눈떠 보니 과장님 저 보면서 

"기력 많이 약해졌다며 몸보신 해야 한다고 

자기집으로 가자" 고 했어여~~. 

그래서 저 너무 불안해서 "무슨 보신이냐??" 했더니... 

과장님 저 어깨를 툭 치시며 

"가자, 가서 ~ 우리 마누라 내장탕 먹자" 

저 3일간 못 깨어 났어요... 


식당간판 보고는 더 놀랐어요~ 


할머니 뼈다구 해장국~ 

미칠뻔 했어요~ 


근데 이거 보고 완전 돌아버렸어요~ 



할머니 산채 비빔밥 !!!

'잡다구니'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석탄광부 아버지  (4) 2014.11.30
할머니 산채 비빔밥  (6) 2014.11.27
연말 맞이 건배사 모음들  (6) 2014.11.26
종이컵 속의 님의 향기  (2) 2014.11.25
Posted by 굳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