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토마스 제퍼슨이 한 말입니다. 


I like the dreams of the future better than the history of the past.


과거에 얽매이지 말고 미래지향적으로 살아라고 하는 말이라 생각됩니다. 


토마스 제퍼슨 (Thomas Jefferson)은 미국의 3대 대통령이었답니다. 하지만, 그는 미국 버지니아 대학교 (University of Virginia)를 만든 사람으로 기억되고 싶어 했지요. 


위키피디아에 따르면

토머스 제퍼슨(Thomas Jefferson, 1743년 4월 13일 ~ 1826년 7월 4일)은 미국의 정치인으로 3번째 미국 대통령(재임 1801년 ~ 1809년)이자 미국 독립 선언서의 기초자이다(1776년). 제퍼슨은 영향력 있는 건국의 아버지 중 한 사람으로, 미국 공화주의의 이상을 논파하기도 하였다. 또한 미국의 역대 대통령 중 존경을 받는 대통령 중의 한 사람이다. 그의 대통령 재임 기간 중 일어난 큰 사건은 루이지애나 매입과 루이스와 클라크의 서부 원정이었다.


제퍼슨은 영국과 프랑스의 계몽 지식인들에게 큰 감명을 받아 계몽 사상을 자신의 평생 정치 철학으로 삼았다. 폭넓은 지식과 교양, 재능으로 그는 줄곧 벤저민 프랭클린과 더불어 18세기 미국 최대의 르네상스식 인간으로 평가되기도 한다. 제퍼슨은 반연방주의를 지향하여 자작농을 공화주의 미덕의 모범이라 이상화하였고 도시와 자본가를 믿지 않았으며 각 주의 독립적인 권한과 강력히 그 권한이 제한된 연방정부를 지향하였다. 제퍼슨은 또한 인권을 중요시하고 계몽주의의 기본 원칙인 '사람 밑에 사람 없고 사람 위에 사람 없다', '모든 사람은 신 앞에 평등하다'고 역설하였으나 사실 그는 200여 명의 노예를 가지고 있던 농장주였고 흑인과 아메리카 원주민을 부정하는 견해를 가지고 있었다.


제퍼슨은 박학다식한 사람으로 대통령 외에도 여러 분야에 탁월한 재능을 발휘했다. 그는 원예가였고 정치인이었으며 그 외에도 법률가, 건축가, 과학자, 고고학자, 고생물학자, 작가, 발명가, 농장주, 외교관, 음악가, 그리고 버지니아 대학교의 창립자였다. 1962년 존 F. 케네디 대통령이 백악관 연회장에서 열린 만찬에서 49명의 노벨상 수상자들을 환영할 때, 케네디가 "나는 토머스 제퍼슨 대통령이 이곳에서 혼자 식사한 경우를 제외한다면, 역대 백악관에서 열린 만찬 중 재능과 지식의 총집합체에서 여러분들이 최고라고 생각합니다."라고 할 정도로 제퍼슨은 여러 분야에서 다재다능하였다는 평가가 있다. 미국의 역대 대통령 중에서 8년의 재임 기간 동안 한 번도 거부권을 행사하지 않은 유일한 대통령이며, 현재까지도 미국의 역대 대통령 중 가장 훌륭한 대통령 중 하나로 인정받으며 역대 대통령 조사순위에서도 상위권을 차지하고 있다. 그러나 흑인 여성인 샐리 헤밍스와의 불륜관계로 5명의 사생아가 제퍼슨의 서자녀일 가능성이 있다는 논란이 있다.

아래는 제퍼슨이 살았던 몬티첼로 생가입니다. 지금도 관광객들이 많이 찾는 유명 명소랍니다. 


신고
Posted by 굳라이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lifetips.tistory.com BlogIcon 생활팁 2014.04.24 13: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인상적인 명언입니다.
    과거보다 미래를 봐야겠네요.

  2. Favicon of http://caprio.tistory.com BlogIcon 카푸리오 2014.04.24 13: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동서고금을 막론한 명언입니다.
    잘 보고 갑니다 :)

  3. Favicon of http://qoongr.tistory.com BlogIcon 꿍알 2014.04.24 15: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러가지 일을 했던 사람이군요~ 미래지향적인 삶, 이렇게 살도록 더욱 노력해야겠네요^^